태그 : KLDP

나는 왜 리눅스를 쓰나?... KLDP Conf II

 오늘을 넘기고 나면 도저히 후기를 쓸 수 없을 것 같은 느낌에 포스팅을 한다. 어제 늦은 오후 나에겐 두번째 참가가 되는 KLDP conf를 다녀왔다. 지난번 행사에는 아는 사람없이 홀로 갔기에 여러가지 면에서 뻘줌한 느낌도 있었지만 이번에는 지난번 행사에 이어 두번째 얼굴을 보는 분들도 계셨고, 몇 번 얼굴을 봐오던 환상경님이나 kfmes님도 참가 하셨기에 지난 번 보다는 시작부터 재미있게 행사에 참여 할 수 있었다.

  지난번 KLDP conf의 발표는 기술적인 이슈가 많았다면, 이번 conf는 기술적인 이슈보다는 생각을 나눌 수 있는 발표가 많았다고 느껴졌다. 처음 컨퍼런스를 시작하고 모든 참가자들의 자기소개 시간인 '30초 스피치' 시간에 많은 분들이, 리눅스를 잘 모르고 오픈 소스를 잘 모르기 때문에 알고 싶어서 참석했다, 이런 얘기들을 많이 하셨다.

 사실 KLDP에서도 이런 주제는 단골 주제이다. 왜 리눅스 데스크탑을 쓰느냐, 오픈 소스의 미래나 수익성은 어떻게 되냐. 무엇을 믿고 오픈 소스에 투자(기여)를 하고, 리눅스를 사용해야 하나. 이럴 분분한 생각들, 의견들에 대해서 나는 멀찍히 물러난 입장이다. 나에게 있어 리눅스를 만지며, 리눅스를 데스크탑으로 쓰는 이유는 Just for Fun이다.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가 사용하면서 내가 재미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말도 안된다고 생각 될 수도 있고, 우스울 수도 있겠지만(혹자는 변태라고도, 오타쿠라고도 하겠지만), 어려서부터 단지 컴퓨터가 좋아서 대학교까지 가서 전공을 하고, 대학교에서 정규과정으로 리눅스를 배운 것은 아니지만, 그곳에서 접하게 된 리눅스는 내 인생이 바꿨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큰 사건이었다.

 그리고 아쉽게도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은 직접적으로 리눅스나 오픈 소스와는 관계가 없지만, 여전히 개인적으로 리눅스 서버와 리눅스 데스크탑을 사용하며 아주 작은 일이지만 오픈 소스에 기여할 수 있는 길도 찾아보고 있다. 이런 점에서 이번 KLDP conf에서 peremen님이 말씀 하신 '내가 아니면 프로젝트가 망한다.'라는 말은 재미와 함께 큰 의미 담김 한마디라고 생각한다. 좀 더 적극적인 생각을 가지면 누구라도 오픈 소스에 기여할 수 있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게 해준 한마디였다.

 이렇게 직접적으로 나에게 큰 이득을 주는 것처럼 보이지 않지만 리눅스를 몇년을 붙들고 있던 덕에 리눅스를 시작하고, 리눅스를 알기 위해 읽었던 많은 책들과 그로 인해 알게 된 여러 개념들은 대학교 생활 내내 도움이 되었고, 알면 알수록 재미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주었다. 어찌보면 고학년으로 갈 수록 대학교 공부에 흥미를 유지할 수 있는 바탕이 되었다. 아마 리눅스를 붙들고 있지 않았다면 대부분의 전공 과목들을 기피했을리라 생각된다.

 그렇기에 내가 좋아하는 분야에, 내가 쓰는 프로그램에, 내가 사용하는 환경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그래서인지는 몰라도 남들이 '그거 뭐하러 해?', '그거 좀 안된다고 해도 별 상관 없잖아'라는 말에 오히려 도전 의식이 생기는 것 같기도 하다.

 30초 스피치가 끝난 뒤에는 여러 이야기꾼들의 재미있는 발표가 있었고, 그 발표 및 새로운 주제를 제시한 분들을 기준으로 해서 자유롭게 토론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시간에는 갈팡질팡 하다가 결국, 나, 환상경님, kfmes님, 마시멜로님 4명이서 우리끼리 놀았던 것은 조금은 아쉬웠고, 환상경님도 많이 아쉬워하셨던 것 같지만 재미있는 시간이였다.(바라미님도 살짝 들리셨다.) 이미지 출처에 적힌 것과는 달리 우리는 딱히 데스크탑 환경에 대해서 얘기를 했던 것은 아니였다. kfmes님의 Jemote과 한글 입력기 구경하고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주어진 자유 토론 시간이 끝이났다.

 그 뒤로는 모두가 기다리던 경품 추첨이 있었고, 지난번 KLDP conf처럼 이것 저것 받아오게 되었다.

 금요일에 과음한 탓도 있었고, 시간도 애매하고 이런 저런 이유로 KLDP conf가 끝나자 마자 집에 돌아왔다. 이런 기회는 나 자신에게도 자극제가 되어 느슨해진 마음을 가다듬는데 큰 도움이 된다. 좋은 얘기 많이 듣고, 오랜만에 정말 즐거운 시간이였던 것 같다. 다음 번엔 좀 더 많은 분들과 얘기를 나누고 좀 더 적극적으로 행사에 참여해야 겠다는 생각을 이제서야 해본다.
받아온 경품들...

by sakuragi | 2008/03/09 22:20 | :: T space :: 잡담 | 트랙백(1) | 덧글(14)

빈손으로 갔다가 선물만 잔뜩 안고 왔네... KLDP conf

 부산에 있을때는 KLDP 행사가 있다던지, 가보고 싶은 컨퍼런스나 세미나가 있어도 차비라든지 숙박비가 감당이 되지 않아서 아쉬워 하기만 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서울에 머물게 되면서 그동안 IRC 혹은 전화로 안부만 묻던 사람들과도 만나는 등 나름대로 부산에 있을 때와는 다르게 바쁘게 움직여 보고 있다.

 오늘 KLDP conf를 가게 된 것도 그동안 KLDP를 수년동안 드나들면서 종종 열리는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마침 기회가 생겨서 참여 할 수 있었다. 행사에서는 Google Gears, Perl, ebxml, F/OSS 등에 관한 발표가 있었고, 잠시동안 참석한 사람들끼리 이야기도 나누었다. 발표의 내용은 뒤로하고, 이제는 그냥 리눅스만을 얘기하는 시대는 지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리눅스를 접한 2000년, 처음 전국LUG 세미나를 갔던 때와는 다르게 이제는 리눅스 그 자체보다는 F/OSS로 초점이 옮겨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새삼스럽게 언제적 얘기인데... 무슨 소리냐? 라고 할 지 모르지만, 그동안 리눅스 관련 세미나나 컨퍼런스를 직접 참석해보지 않아서 이번 기회에 몸으로 직접 가서 얘기를 듣고 하니까. 이제서야 '아~ 그렇구나' 하고 느껴졌다는 기분이다. 사실 지금 당장 내가 하는 일은 내가 좋아하는 것과는 밀접한 관련은 없지만, 오늘 같은 기회를 잘 활용하면 좋아하는 것에 소흘해 지지 않고 나름대로 이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아! 제목과는 다르게 너무 진지한 포스팅이 되어버렸다. 사실 오늘 이런 행사의 내용보다도 놀랐던 것은 스폰서에서 제공해주었던 각종 물품들이다. 아마도 집(부산)에 있었다면 '에이~ 집에 다 있는 건데...' 했을지도 모르지만, 혼자사는 지금으로서는 이것 저것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받아 왔다.
  위의 아이템(?)들이 기본적으로 모든 참석자가 받은 것이다. Intel에서 티셔츠와 볼펜 그리고 Threading Building Blocks CD, RedHat에서 보온병과 보온컵, 뮤즈에서 1만원 음악상품권 그리고 KLDP에서 스티커들.. 정말 '뭘 이렇게 많이 주나' 했는데, 이게 끝이 아니고 마치기 전에 경품 추천행사가 있었다.
  그 경품 추천행사에서 생전 처음으로 경품 추천이라는 것에 걸려서 HP에서 제공하는 USB 메모리(1G)와 T셔츠와 Disaster Proof CD를 받았다(참고로 위의 녹색 후드 잠바(티)의 경우는 경품이 아니고, 직접 구입한 것이다). 그리고 HP의 티셔츠의 경우는 입어보니 쫄티가 되어 버릴 정도로 나한테는 너무 작았다.

 이래저래 '아~ 필요한데 하나 살까?'하는 아이템들을 받게 되어서, 아침에 늦잠을 자서 아침, 점심을 못 먹고 굶주린 배를 부여잡고 행사에 참석했지만 절로 배가 불러오는 하루였다.

p.s : 노트북을 가지고 오신분들이 상당히 많았는데, 리눅스 데스크탑으로는 역시 우분투가 대세였다.

by sakuragi | 2007/11/10 23:40 | :: T space :: 잡담 | 트랙백(3) | 덧글(1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 sakuragi's Steam :+: